.jpg
🏟️

서울퀴어문화축제 공식 후원 및 참여

키워드
차별금지

😥 지금 서울은?

올해로 22살, 서울퀴어문화축제
2000년 2000명으로 시작해 2019년 15만 명이 찾는 아시아 최대 축제 중 하나
2009년 집회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변경되었으나, 서울시가 2015~2019년 5회에 걸쳐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의 서울광장 사용 신고 처리를 부당하게 지연시켰음 출처: 서울시 인권위원회
유럽, 미국, 일본, 대만의 경우 퀴어문화축제에 총리 혹은 개최 도시의 시장이 참석하거나 축사를 보내지만, 국내에서는 국가인권위원회 외 국가기관의 참여 전무
선거 때마다 성소수자 시민의 존재와 퀴어퍼레이드허락의 대상으로 삼는 정치인들
2016년 '차별금지법 반대' 입장 바꾼 2021년의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퀴어퍼레이드 질문엔 침묵
2017년 대통령 선거 당시 TV 토론에 출연한 문재인 후보의 '동성애 반대' 발언
2021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오신환, 이언주 후보 "축제 보지 않을 권리 있다" 출처: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 기본소득당 서울시장 후보 신지혜는 이렇게 하겠습니다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서울시가 후원하겠습니다
서울을 대표하는 축제로서 서울퀴어문화축제를 홍보하고, 재정 부담을 나누겠습니다.
서울시 인권위원회가 공식 부스로 참여하여 퀴어문화축제의 일원이 되겠습니다.
서울시장으로서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여하겠습니다
서울시가 지원하는 축제에 직접 참가해 혐오없는 서울시를 약속하겠습니다.
② 더 많은 정치인이 시민들을 만나러 오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TOP